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이경한 교수, 6G 핵심 기술은 ‘오픈랜’..SW로 뒤집기 미국의 전략(이데일리,2020.09.17)

2020-09-17l 조회수 512


중국 견제 위해 오픈랜에 힘 싣는 미국 정부
미국은 이동통신장비 회사 없어..장비 종속성 깨는 오픈랜
우리나라도 오픈랜 동참..부족한 SW 기술력 극복해야

                                    
이경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하드웨어 기술이 성숙하면, white box 형태의 규격화된 하드웨어들이 등장하면서 소프트웨어 기술의 중요성이 강조됩니다. 시스코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이, 네트워크 장비제조 경쟁사가 아닌 통신사들의 white box 네트워크 스위치 채택인 것과 마찬가지로, 오픈랜(Open-RAN, Radio Access Network)’이 차세대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 큰 파장을 일으킬 것은 분명합니다.”

이경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는 5G와 6G로 이어지는 네트워크 기술에서 ‘오픈랜’이 또 하나의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오픈랜’은 소프트웨어(SW)로 이동통신 기지국을 구현해 네트워크 장비 하드웨어(HW)에 대한 종속성을 탈피해 유연한 기술 진화가 가능합니다. 이통사는 인공지능(AI) 등 지능형 기술을 도입하기 유리하고 특정 장비회사에 구애받지 않고 다수 제조사 장비를 혼용하여 운용할 수 있습니다.

 
이 교수는 “유선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과 white box 의 개념이 등장한 뒤 시장이 재편된 것처럼, 차세대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오픈랜은 비슷한 기능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기존 화웨이나 삼성전자, 에릭슨 같은 이동통신 기지국 장비(HW)사들은 표준을 준수해 장비를 제조하고, 핵심 기술 경쟁은 소프트웨어에서 하게 된다는 것이죠.

그는 “컴퓨팅 장치 발전 과정을 살펴보면 당연한 흐름이지만,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미국 입장에서 정보통신 분야 주도권을 지키는 방안으로 오픈랜이 활용될 여지도 있다”며 미국 통신사인 AT&T 등을 통해 오픈랜으로 시장의 무게중심이 급격히 옮겨갈 수 있는 부분에 대비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또 “오픈랜 하에서는 어느 회사 장비든 상호 운용성을 보장할 수 있게 만들어줘야 한다. 상호 운용성이 보장되는 장비들의 출현은 곧 장비 수익률 저하와 연결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동통신 장비 시장 1위가 가지는 상징성이 6G에서는 크게 위축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우리나라도 이미 오픈랜 동참..부족한 SW 기술력 극복해야

오픈랜을 시작하고 주도하고 있는 것은 통신사들입니다. AT&T와 차이나모바일, 도이치텔레콤, NTT도코모, 오렌지는 2018년 8월 오픈랜 얼라이언스(O-RAN Alliance)를 출범시켰고, SK텔레콤, KT,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도 참가하고 있죠. 미국과 일본에서는 제4 이동통신사인 디시와 일본 라쿠텐을 중심으로 오픈랜 기술 적용이 임박했다는 소식도 들립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올해 6월 5G 포럼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방형 5G 프런트홀 워킹그룹 설립을 제안하며 23개사가 참여하는 오픈랜 연합체가 가동을 시작했죠.

 
이 교수는 “5G까지는 무선 접속 기술이 중요했는데, 6G 또는 그 이후에서는 결국 서비스와 고품질로 연결되는 것이 보다 중요해진다. 서비스와 연결되려면 데이터 전송과 데이터 연산 간의 인터페이스가 중요해 무선 통신 구간 외에도 코어 네트워크, 극단적으로 낮은 연산지연을 가지는 네트워크 내 컴퓨팅 기술이 중요해진다. 6G부터 7G, 8G로 가면서 통신과 컴퓨팅의 융합이 큰 패러다임이 된다는 의미”라고 강조하며, 엔비디아의 멜라녹스 인수가 가지는 의미를 곱씹어 보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 교수는 6G R&D 전략에 대해서는 “전용 칩셋이나 전용 하드웨어에 비해 오픈랜을 쓰면 아무래도 전력 소모나 성능 측면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다. 오픈랜으로의 전환이 급격히 이루어지기 어려운 측면”이라면서도 “앱스토어에 수많은 앱이 출시되듯, 오픈랜 위에 얹어지게 될 소프트웨어들의 파급력은 클 것”이라고 했습니다. 아울러 이 교수는 “기존의 이동통신 시장에서 우리가 확보한 장점을 살리되, 고부가가치 네트워크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는 국내외 업체들과의 조기 협력을 통해, 최종 서비스 품질을 보장할 수 있는 형태의 오픈랜 소프트웨어 기술과 통신-컴퓨팅 융합 핵심 기술을 추가로 확보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