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정교민 교수, 삼성 미래기술 육성 사업 ICT 분야 "논리적 추론을 위한 딥러닝 아키텍쳐 개발" 과제 선정(연합뉴스,2019.10.07)

2019-10-07l 조회수 250


'2019년 하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에 총 330억원 지원
정교민 교수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 과제로 뇌종양 치료제 연구, 반도체 신소재 개발 등 총 26건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2013년 시작된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소재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등 3개 연구 분야에서 매년 3차례(상·하반기 자유공모, 연 1회 지정 테마) 과제를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올 하반기에는 기초과학 분야 7건, 소재기술 분야 10건, ICT 창의과제 분야 9건 등에 총 330억원을 지원한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뇌종양 세포를 인지하고 면역 반응을 조절할 수 있는 새로운 면역 세포를 연구해 뇌종양 치료제 발굴에 나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흥규 교수가 지원을 받게 됐다.

 
또 나노미터(1억분의 1m) 두께로 얇은 2차원 반도체에 빛을 가둘 때 나타나는 새로운 물리현상 이론을 세계 최초로 정립한 고려대 공수현 교수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재료연구소(KIMS) 정경운 박사가 이번 지원을 통해 암세포의 전이 특성에 따라 색깔이 변하는 유기 소재에 대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 신경망 컴퓨터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을 통해 새로운 반도체 소재를 개발하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준희 교수,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기계·장비 등에 사용되는 소재의 잔여 수명을 예측하는 방법론을 연구하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동훈 박사도 지원을 받는다.

이밖에 ICT 창의과제 분야에서는 사람이 음악을 상상하는 동안 뇌 신호를 감지·분석해 음악으로 재구성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한양대 정은주 교수, 연역적 추론이 가능한 AI 기술 개발에 도전하는 서울대 정교민 교수 등이 지원 대상으로 각각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김성근 이사장은 "이번에 선정된 의료, 환경 분야의 과제들은 국민 삶을 개선하고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면서 "또 반도체, AI 분야의 과제들은 우리나라 기술의 경쟁력 강화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은 2013년 8월 지원을 시작한 이후 이번 과제를 포함해 총 560개 과제에 총 7천182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내년 상반기 지원 과제는 기초과학 분야의 경우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samsungstf.or.kr)을 통해, 소재기술·ICT 분야의 경우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samsungftf.com)를 통해 각각 오는 12월 13일까지 접수한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