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윤성로 교수, 8월 과학기술인상에 윤성로 서울대 교수(조선비즈,2018.08.01)

2018-08-01l 조회수 1205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 이하 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8월 수상자로 윤성로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윤 교수가 서열형(Sequential) 빅데이터를 정밀 분석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해 빅데이터·인공지능 기술 응용 범위 확대에 기여한 공로가 크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서열형 빅데이터는 텍스트, 염기서열(DNA), 음성, 센서 등 관측값 사이에 시공간적인 순서가 있는 빅데이터를 말한다.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서열형 빅데이터는 과학기술, 사물인터넷(IoT), 헬스케어, 스마트 팩토리, 핀테크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생성되고 있다. 방대한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다루고, 데이터 내 존재하는 잡음을 해결해 정보를 추출할 정교한 분석 기술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윤 교수는 ‘표현형 학습(Representation Learning) 및 상호작용 학습(Interaction Learning)’, ‘서열형 동적 그래프 전이학습(Transfer Learning)’ 등 다양한 형태의 빅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하고 일정한 규칙을 찾아 제시할 수 있는 새로운 AI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바탕으로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유전자가위의 효율을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도 구축했다. 유전자가위의 효율 예측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 교수는 세계적 반도체, 자동차, IT 기업과 함께 스마트폰이나 자동차에서 동작하는 AI를 구현하기 위해 ‘온 디바이스 AI(On-device AI)’ 기술도 개발 중이다.

IBM의 인공지능 서비스 ‘왓슨(Watson)’을 개선하기 위한 질의응답(Question-Answer) 생성 시스템과 사용자 음성을 제 3자 음성으로 변환하는 음성 합성·변환 기술도 개발해 후속 연구를 진행 중이다. 마이크로소프트와는 보이스 피싱을 탐지할 수 있는 ‘안티 스푸핑(Anti-spoofing)’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조선DB
▲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윤 교수는 “과학, 공학, 의·생명, 금융,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열형 빅데이터가 지속해서 생성되는 만큼 AI 기술이 관련 학문과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연구기관 및 산업체 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후속 연구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과학기술 연구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수상자에겐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지급된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