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홍용택 교수, 국내 연구진, 전자피부로 만든 무선조종 소프트로봇 개발(조선비즈,2018.05.31)

2018-05-31l 조회수 361


국내 연구진이 피부처럼 늘어나는 전자피부를 붙여 무선으로 움직임을 제어할 수 있는 소프트 로봇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홍용택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와 조규진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변정환 박사와 이윤택 연구원은 늘어나거나 형태가 변형되는 전자피부로 멀리 떨어진 소프트 로봇을 구동하는 데 성공하고 로봇 분야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 30일자(현지시각)에 발표했다.

최근에 주목받고 있는 소프트 로봇은 연성 물질로 만들어져 각 로봇 부위가 유기적으로 연계해 자유롭게 움직이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이같은 소프트 로봇이 스스로 움직이도록 하려면 공기 압력(공압) 제어기나 회로 기판을 이용한 전기력을 부여해야 했기 때문에 소프트 로봇 디자인과 움직임에 한계가 있었다.

                           ▲ 연구진이 개발한 전자피부 쌍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구현한 모습. /서울대 제공

연구팀은 소프트 로봇 구동 방식에 있어서 발상을 전환했다. 늘어나거나 형태가 바뀌어도 동작하는 데 문제가 없는 전자회로 시스템을 개발하고 이를 전자피부로 구현해 소프트 로봇에 부착하는 것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전자피부는 1mm 이하 두께에 0.8g 이하의 무게로 작고 얇으며 신축성이 있다.

연구팀은 특히 이 전자피부를 한 쌍으로 구현했다. 하나는 사람의 피부에 붙여 입력신호를 감지하는 용도로 사용하고, 다른 하나는 소프트 로봇 몸체에 붙여 로봇을 활성화시키고 제어하는 기능을 하도록 했다. 사람의 피부에 붙이는 전자피부는 일종의 리모컨 역할을 하는 것으로 5m 이상 거리에서 무선통신을 통해 소프트 로봇에 붙인 전자피부를 제어할 수 있다.

홍용택 교수는 “쉽게 탈부착할 수 있는 전자피부의 특성을 이용해 한 쌍의 전자피부로 여러 종류의 소프트 로봇을 제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인간과 로봇의 상호작용뿐 아니라 인간과 연체 동식물과의 상호작용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