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맹기완 졸업생, 2017 문화일보 선정 ‘올해의 책 10選’(문화일보,2017.12.15)

2017-12-15l 조회수 1964


문화일보 북리뷰는 올해의 책을 선정하기 위해 출판·편집자 25명에게 올해 출간 혹은 화제가 된 국내 저작 중 5권까지 추천받았습니다.  

국내 저작만을 대상으로 한 것은 뛰어난 국내 필자, 좋은 국내 저작이야말로 우리 책의 토대이자 힘이기 때문입니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올해의 책은 사회역학 분야 첫 교양 저작으로 질병에 대한 공동체적 책임을 묻는 김승섭 고려대 교수의 ‘아픔이 길이 되려면’입니다. 17명이 추천했습니다.

라틴어를 우리 교양의 영역으로 끌어온 한동일 신부의 ‘지적이고 아름다운 삶을 위한 라틴어 수업’은12명의 추천을 받았습니다. 이어 여성을 다시 보게 한 소설 ‘82년생 김지영’(8명), 김애란 작가의 소설 ‘바깥은 여름’(6명), 이대열 예일대 석좌 교수의 첫 책 ‘지능의 탄생’(5명) 등이 추천됐습니다. 선정된 10권을 살펴보면 새로운 목소리가 많습니다. 사회역학, 여성, 인간의 이타심, 우리 정치 뿌리에 대한 탐구, 용서라는 절실한 화두를 새롭게 던집니다. 라틴어와 삶을 연결하는 새로운 시도, 역사 현장을 헤매는 새로운 접근법, 그리고 새로운 전문가 필자군의 대거 등장도 눈에 들어옵니다. 무엇보다 이들 책들은 광범위하게 공동체를 향한 열망, 타인에 대한 이해, 약자에 대한 관심, 인간과 이타심에 대한 새로운 시선, 보다 성숙한 삶의 자세를 향해 열려 있습니다.  

정치·사회적 격변과 격동을 겪은 뒤 맞은 올해 우리 사회가 그래도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 새로운 제1장을 열고 있음을 올해의 책이 말하고 있습니다. 

■ ‘유머와 패러디’ 만화로 설명하는 과학 
- 야밤의 공대생 만화 / 맹기완 지음 / 뿌리와 이파리
 

과학과 개그가 팽팽한 균형을 이루는 과학 만화. 무게보다는 재미가 자연스러운, 그러면서도 내용도 탄탄한, 새로운 세대의 새로운 작업에 높은 점수를 주게 되는 책이다. 지금은 카네기멜론대학에서 컴퓨터 구조를 연구하고 있는 스물일곱 공학도가 서울대 전기공학과에 복학하기 전, 아이패드를 산 기념으로 재미로 끄적여 학교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린 것이 출발점이다. 인기를 얻자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로 옮겼고 만화를 본 편집자의 눈에 띄어 책을 내게 됐다. 당시 여러 출판사에서 출간 제안이 쏟아졌다고 한다. 유명 과학자부터 조금은 낯선 과학자까지, 미적분부터 알파고까지 과학사의 중요한 인물과 사건을 인터넷 유머와 센스 넘치는 패러디로 전달한다. 힘 빼고, 재미있게, 가볍게 시도하는 재주 많은 젊은 세대의 등장. SNS 스타 필자, 재미로 시작했다가 프로의 세계로 들어오는 ‘프로추어(proteur)’의 멋진 예이기도 하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