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차상균 교수, 교통·환경·도시개발…서울시, 데이터로 도시문제 해결 나선다(메트로,2017.04.12)

2017-04-12l 조회수 225


                            ▲ 도시데이터사이언스 연구소 개소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네 번째),
                       성낙인 서울대총장(왼쪽 다섯 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현판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가 빅터이터를 활용해 환경·도시개발·교통 등 도시문제 해결에 나선다.

서울시는 12일 박원순 시장과 성낙인 서울대 총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포디지털혁신파크에서 '도시데이터 사이언스연구소'의 개소식을 가졌다.

도시데이터 사이언스연구소는 지자체와 서울대가 빅데이터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최초 사례로 약 20여명의 연구원이 상주하며, 서울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 수행과 데이터 인재양성 교육의 역할을 한다.

앞서 서울시는 2013년 이동통신 통화량·유동인구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심야버스(올빼미버스) 노선을 도입했고. 또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를 통해 상권 정보를 제공하는 등 시정 전반에 빅데이터 활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었다.

우선 연구소에서는 도시문제에 대한 해결책 제시를 위해 ▲도시데이터 사이언스 연구체계 구축 ▲서울시 공기오염원·소음 분포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연구 ▲도시 젠트리피케이션 현상분석 대안제시 연구 ▲교통 패턴 분석을 통한 교통 환경 시각화 기술 개발 연구 등이 진행된다. 연구는 향후 3년간 서울시가 총사업비의 70%를, 서울대가 나머지 30%를 공동 부담하여 진행된다.

성낙인 총장은 "서울시와 협업을 통해 연구라는 본연 업무로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모범 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4차 산업혁명 핵심은 데이터를 통한 도시혁신에 있으며, 연구소가 4차 산업혁명을 위한 비전을 제시해 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