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Community

학부뉴스

[언론보도] 차상균 교수, "연봉 4배에 인사권 주겠다" 파격 제안…한국 '빅데이터 두뇌' 빼가는 중국(한국경제,2017.02.16)

2017-02-16l 조회수 2079


차상균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장(전기정보공학부 교수)은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데이터 사이언스(빅데이터) 전문가다. 그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세운 대용량 데이터 처리 소프트웨어업체 TIM은 2005년 독일의 기업용 소프트웨어회사인 SAP에 약 400억원에 팔렸다. 이런 차 교수에게 얼마 전 파격적인 영입 제안이 들어왔다. 중국 선전의 대형 국책연구원이 “지금 받는 연봉의 네 배를 주겠다”며 수석과학자직을 제시했다.
 
국내 빅데이터산업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핵심 분야임에도 시장은 걸음마 단계이고, 규제 ‘대못’은 여전하며, 제대로 된 전문인력 양성기관조차 없다. 차 교수는 “중국 쪽에서 집과 운전기사는 기본이고 인사권까지 주겠다고 제안했다”고 했다. 중국 정부는 선전과 홍콩을 묶어 중국판 실리콘밸리를 조성하겠다고 선언할 만큼 4차 산업혁명 경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중국뿐만이 아니다. 페이스북 한 곳에서만 매달 300여명의 빅데이터 인력을 뽑을 정도로 실리콘밸리는 세계 인재의 ‘블랙홀’이 됐다. 

>>기사 원문 보기

RELATED LINKS



학부연구실+ more  


TOP